메뉴 건너뛰기

Chef Collection

Samsung Top-rated Kitchen Appliances

Note 9

Samsung Notebook / 노트9

Curved Monitor

Samsung Display Solutions

Mobile Phone

Samsung mobile solutions

Washing Machine

Samsung Home Appliances

----Photostory : 광고와 사진 이야기

-----촬영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들을 자세히 기록하고 촬영 노하우를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담아 낸 작업 노트 입니다. 2006년 눈빛 출판사에서 출간된 광고와 사진 이야기 의 내용을 일부 담고 있습니다.
맛있는 상상
limphoto 2008-07-03 오후 16:10:04
댓글 6 조회 수 15007 추천 수 0 비추천 수 0



 







삼성 하우젠 오븐 “스팀”의 지면광고 촬영 때 이야기입니다.
“통닭이 발레를 한다??” 라는 A안과 “통닭이 사우나를 한다??” 의 B안, 이 두 가지 시안이 경쟁을 했고..
두 가지 안 모두에 대한 레퍼런스(촬영의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구체적 이미지 자료)를 보여드리기 위해 시안촬영을 해야 했습니다.




(최초의 촬영용 러프스케치 시안)


이전에는 그림으로 된 러프스케치 상태로 광고주가 아이디어를 사곤 했었는데 요즘은 광고를 유치하기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다보니
점점 더 완벽한 수준(결과물 혹은 원고에 가까운 수준)의 시안들을 주고받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아무리 스톡(슬라이드 라이브러리)을 찾아도 비슷한 포즈(?)의 통닭 이미지를 찾을 수 없다면서 시안용 촬영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인데,
시안 촬영에 요리 코디네이터가 오시는 것도 아니고, 일단 저 혼자 진행을 하고 데이터를 올려드리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레퍼런스 제작용으로 촬영된 사진 발래용과 사우나용)


이메일로 받은 러프스케치를 보고 생각을 좀 하다가 통닭을 사들고 자세교정(?)을 시도해 보았는데
이미 웅크린 자세로 익어버린 통닭은 시안과는 거리가 먼 자세로 굳어져 있었습니다.
생각 끝에 정육점에서 생닭을 사다가 자세를 먼저 잡은 후 부탄가스 토치로 겉만 익혀가면서 비슷한 모양의 통닭 이미지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촬영된 통닭 이미지로 만든 두개의 시안이 광고주에게 제시되었고 그중 “통닭이 사우나를 한다??” 편 이 선택 되었습니다.




(광고주에게 최종 제시된 레퍼런스들)


시안이 마음에 든다며 곧바로 출고하자는 광고주에게 더 좋아질 수 있다면서 애써 시안을 가지고 나오셨다는군요.

실제 원고 촬영하는 날은 요리 코듸네이터와 모든 스텝들이 함께 작업을 했습니다.
통닭의 걸터앉은 자세를 견고히 만들기 위해 큰 머그 컵 위에 닭을 앉히고 긴 대나무 젓가락을 목 위로 몸통 안에 꽂아 넣어 등뼈가 휘지 않도록 지지해 주었습니다.
꼬고 앉은 통닭의 왼쪽 다리는 오른쪽 다리에 바짝 올려 철사로 묶어 고정을 시켰고 잘려진 통닭의 머리가 좀 허전했기 때문에
야채와 버섯으로 찜질방 양머리수건 모양을 만들어 씌웠습니다. 통닭을 노릿노릿 예쁜 빛깔로 익히기 위해서는 익히면서 식용유를 발라주면 효과가 있습니다.




(통닭의 자세를 잡은 후, 토치를 이용해 부분 부분 조심스럽게 익혀갑니다.)


요리가 담겨질 그릇은 통닭을 담을 만큼 넉넉한 크기면서 욕조와 닮은 형태를 골랐습니다.
컬러풀한 야채요리를 만들고 통닭을 앉혀 한 컷에 찍으려 했지만 통닭의 크기 비례와 접시에 기대고 앉은 각도와 그 위치의 변수가 분명히 생길 거란 생각이 들었고
결국 통닭과 요리를 따로 촬영하는 쪽으로 안전하고 합리적인 방법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한 컷에 찍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분명히 꽤 큰 접시였지만 통닭의 욕조로는 많이 작아 보였습니다.




(욕조가 될 그릇과 요리, 크기 비례가 안맞아 따로 촬영하였습니다.)


통닭과 요리는 오븐 안의 뜨거운 상황을 고려하여 일반 요리촬영 할 때의 기본 조명(탑 약간 뒤쪽에서 소프트박스로 메인 라이트 + 그릇 앞 쪽에 반사판으로 보조 광 +
한두 개의 허니컴스포트로 좌우 반 역광위치에서 효과 광)위에 조금 더 역광의 효과 광들을 강조해주었습니다.








(촬영된 통닭 원본 이미지 입니다.)


오븐의 전면 유리문에 서린 물방울들을 촬영하기위해 몇 가지로 테스트를 해 보았습니다.
유리판을 사진과 같이 세팅해 놓고 스프레이로 물을 뿌려도 보고 가습기 김을 오래 쬐어도 보았지만 실제 물을 끓여 김이 나오도록 하고
바로 위에 유리판을 설치하는 방법이 가장 자연스럽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오븐 유리창에 서린 물방울 느낌을 찍기위한 촬영세팅)


투명한 젖빛 아크릴판을 배경으로 설치하고 뒤에 허니컴 스포트라이트를 설치하여 자연스런 타원의 계조가 부드럽게 생기도록 합니다.
실제 요리와 통닭의 조명에서 반역광의 효과 광들과 비슷한 효과가 나오도록 좌우 반역광의 위치에서 허니컴 스포트를 설치하고
실루엣 상태의 평면적인 물방울들에게 약간의 입체감을 입혀주었습니다.




(촬영된 유리에맺친 물방울 이미지)


찜질방에 앉아 사우나를 즐기듯 기대고 누워있는 통닭의 모습을 보며 많은 사람들이 한 번 씩 웃고 지나갔습니다.
후반 컴퓨터합성작업도 실감나게 잘 되었구요. 여러 사람들을 한 번 씩 웃길 수 있는 광고라면 그 광고의 효과도 좋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좋은 광고란 굳이 길게 말로하거나 글로 설명하지 않아도 그 의미가 단번에 읽혀질 수 있는 그런 광고라 생각합니다.
심플한 이미지에 간결한 카피 한 줄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그런 광고들 말이죠.
6살짜리 막내 녀석이 이 광고를 보자마자 웃겨 죽겠다는군요.







“번득이는 좋은 아이디어”가 그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멋진 형식의 옷”을 입었을 때 비로소 좋은 광고가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광고사진가의 입장에서는 기획 초기단계에서 “번득이는 아이디어”를 제공할 기회나 역할이 작습니다만 멋진 아이디어가 녹아있는 촬영 건을 만났을 때
마음이 설레면서 그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멋진 형식의 옷”을 만들어 줄 열정이 솟구치게 되는 것입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아트디렉터와
그 진가를 한눈에 알아보고 높이 평가해주는 광고주..
그리고 끝까지 제작물의 퀄리티를 높이겠다는 제작스텝들의 열정..
3박자의 절묘한 조화로 멋진 하모니를 이룬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 광고주/삼성전자 대행사/제일기획 크리에이티브디렉터/ 신주연 카피라이터/남재욱
아트바이어/이연일 푸드스타일리스트/ 김경미 컴퓨터아트워크/아이디(박준범) >

phaseone P25 digital back process/c1pro,
lighting/ speedotron 4804 broncolor Grafit A4 >

*
*
*
*
*



다시다 하면..텔런트 김혜자 씨가" 그래 이 맛 이야~! " 하던 텔레비젼 광고가 생각나는군요...
보글 보글 끓는 찌개를 맛보고 "캬~!" 하던 그런 류의 광고에서 벋어나..새로운 시도를 했습니다...
천연 양념 재료 들이 솥에 들어가 즐겁게 온천욕(?)을 즐기는 장면을 촬영한 것입니다...




(촹영시안)


무공해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재료로 만든다는 다시다순....
그것을 강조 하기 위해..천연 재료를 있는 그대로 사용해 의인화 시켰고..
눈,코,입의 표정도 검은깨,잡곡등의 천연 재료로 표현 했습니다.




(여러 음식재료를 사용해 야채 캐릭터를 연출하는 장면)


따스하고 정감있는 분위기속에 상큼한 기분이 들정도의 싱그러운 표정을 지닌 환한 얼굴의 야채 케릭터들...
잔잔한 물결이 있고 수증기가 피어나오는 온천탕의 분위기를 만들어야 했지요...
새벽에 가락시장에서 부지런히 장을 본 스텝 분들은 9시 약속 시간보다 1시간 빠른 아침 8시에 도착 하셨 더군요..
그분들이 야채 케릭터를 만드는 동안 저는 솥을 가져다 놓고 조명을 설치하고..촬영 세트를 만들기 시작 했습니다..




(만들어진 파뿌리 가족..ㅎㅎㅎ)


먼저 조명은 제가 음식 촬영에 쓰는 기본 조명(소프트 박스로 TOP 위치에서 필라이트를..
TOP뒷쪽에서 강한 역광의 스포트 한개...그리고 부분적으로 앞을 비춰줄 스포트 ..)을 설치하고 야채 케릭터를
부분적으로 조명 해줄 스포트 라이트를 오른쪽 앞에 한개 더 설치 했습니다..




(준비된 세팅 장면입니다.)


야채 케릭터들을 고정시키기 위해 꽃꽂이용 오아시스와 알미늄 철사를 사용했고..
완전히 물에 잠길경우 오아시스가 떠다니는 것을 방지하기위해..
철사로 무쇄솥 왼쪽 벽에 집게로 단단히 물려 놓았습니다..






지름 45cm의 커타란 솥은 국내 에서 구할수 없어 일본에서 샤브-샤브용 무쇄솥을 가져왔다고 하더군요...
온천탕의 국물(?)효과를 더욱 강조하기위해 수돗물에 약간의 우유를 섞어 약간 뿌옇게 만들어 사용 했고
수면의 잔잔한 파동을 일으키기 위해 길게 빨대를 연결하여 공기방울을 불어넣을수 있도록 했습니다...







마지막으로..김(수증기)효과를 내기 위해 가습기에 긴 호스를 연결하여 솥으로 향하도록 하고..
수증기가 흩어지는것을 막기 위해 바람(스트로보 조명의 냉각 FAN)을 막아 주어야 하는데...
이것을 위해 A4크기의 투명한 아크릴 판을 조명앞 15cm정도 거리에 설치를 해 주었 습니다..
자~ 이제 촬영 준비 끝!!.




(원래 시안대로 당근을 주인공으로 촬영된 이미지)


가습기와 연경된 호스를 갖다대고 자연스런 모양이 되도록 김을 뿌린후..
하나!..두울!..세엣!..과 동시에 스텝이 빨대에 공기를 불어 넣었고 ...
공기방울에 의해 생긴 수면의 파장 과 김의 모양 과 그 위치를 보면서 셔터를 눌러야 했습니다...
결정적인 순간에...모든것이 조화를 이룬 그 타이밍에 셔터를 눌러야 했고..스텝들과의 호흡도 중요했습니다...
절묘한 수증기와 물의 파동..거기에다 케릭터들의 상태 까지 모두가 한장의 사진에 담겨 지는것이 목표 였지만..
참 어려운 일이었 습니다..




( 조리 예로 사용될 전골요리 최종 이미지)


수증기는 좋았는데..물의 파동이 약하다던지...물의 파동은 좋았지만 수증기가 케릭터를 너무 많이 가려서 뿌옇게
보인다 든지...다 좋은데 수증기가 뭉쳐 있다던지...
수증기 이든..물의 파동이든...이녀석들이 워낙에 제 멋데로라서 말이죠...
결국은 최선(?)의 사진을 결정 한뒤..
약한 부분을 다른 사진에서 옮겨다가 합성 하는 걸로 진행을 했습니다....




(촬영된 A컷 이미지입니다.)


촬영 전날 밤 천둥 번개와 함께..몹시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아침9시 촬영을 준비하기위해 6시30분에 스튜디오에 도착을 했고..문을 여는순간...
아니 이게 웬일 입니까...
스튜디오 마루 바닥이 온통 물 바다....!!
전날 폭우가 내린데 다가.. 배수 펌프가 고장나 환기구를 통해 물이 솓아져 들어온것 입니다...
물을 퍼내고..온풍기,선풍기,제습기,에어컨..모두 가동하여 물기를 말리는데...
엎친데 덮친다고...
누전인지...두어군데서 퍽~ 퍽~ 소리를 내며 전구가 터져 나갔고..누전 차단기가 내려갔습니다..
순간..왠지 서글프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오늘 촬영을 포기하자"...라는 생각이 ...아니 이런 상황에서는 "촬영이 불가능하다"라는 생각이 밀려 왔습니다...
오늘 촬영을위해.. 혼자 조용히 생각하고 준비하고자 일찍 나왔는데...
설사..그렇게 예정대로 준비하는 시간을 갖았 더라도 부담스러웠을 촬영인데..
이토록 엉망이 되어버린 상황에서 ...어쩌면, 촬영 포기..내지는 촬영 연기는 당연한게 아니었을까...
하지만, 저를 잡고 있는 생각...<고객과의 약속> 이더군요...
결코 포기 할수 없는...아직, 포기해본적이 없는...
다시금 마음을 독(?)하게 고처 먹었죠...^^







한시간 반이 지난 오전 8시..
약속보다 1시간이나 일찍 도착한 스텦 분들께 "지금 청소 중" 이라 말씀 드렸을뿐...
촬영이 끝날때까지 아침에 일어난 물난리(?)에대해 전혀 모르시더군요...^^
그날 촬영의 결과에 만족해하는 광고주를 보면서...
그날 저녁..저는 그분들보다 더 큰 웃음을 지을수 있었습니다...


물과의 전쟁이 아닌...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후 얻어진 좋은 결과 이기에..^_________^



<광고주/제일제당 대행사/제일기획 디자이너/김종민 컴퓨터아트웤/파인 육종관 스타일리스트/김미희 김귀주>



*
*
*
*
*





 
엮인글 '1'

http://limphoto.com/photostory/8752/bb4/trackback

2017.12.07 04:15

human hair weave - human hair weave

Vendeur en tenant human hair weave oui parfait chaleureusement

댓글 6
profile

신우종 2008-07-09 오후 16:51

항상 대단하시다는 느낌을 받고 갑니다.

http://my.dreamwiz.com/ksj8954/p5.htm

전에 오목거울 구하기 힘들다 하셨는데 위 업체는 제작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도움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profile

MOON 2008-07-29 오후 17:55

멋진 홈페이지입니다~ 혼자서 스튜디오 운영한다는건 어렵고 외로운 작업이지요... 저와 비슷한점이 많으시네요. 85학번이구여~ 그당시에 저는 중대사진과 낙방하고 임실장님은 붙었군요.... ㅎㅎㅎ. 만나서 반가워유~~~~ *^ ^*
profile

유니콘 2008-08-18 오후 19:19

너무너무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팬입니다 ㅎㅎ
profile

limphoto 2010-04-21 오전 09:40

이렇게 찾아주시고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profile

Making Photo 2011-02-01 오전 11:45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다시와서 봐도 다시와서 봐도 대단하고 멋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신일들만 가득했으면 합니다.

profile

limphoto 2011-02-04 오전 07:46

감사합니다.  계속 업데이이트 되어야 하는데..죄송한 마음이 드는군요^^

새해 건강하시구요..복 많이받으세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위로